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경기 북동부 도민의 염원 ‘옥정~포천선’ 사업 본격화
조광인력 조회수:984 125.188.102.60
2020-02-03 16:53:33
김창학 기자 chkim@kyeonggi.com
  • 노출승인 2020.02.02
  • 12면
  • 댓글 0
 
7호선 연장 총 17.45㎞ 신설 
기본계획 수립 용역입찰 공고 
12월께 국토부에 승인 신청
 

경기도가 북동부 도민들의 숙원사업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의 청사진 그리기에 나선다.

경기도는 ‘옥정-포천 광역철도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입찰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돌입했다고 2일 밝혔다. 

7호선 연장사업의 일환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은 총 1조1천762억 원을 투입해 양주 옥정신도시에서 소흘읍, 대진대, 포천까지 정거장 4곳(포천 3곳, 양주 1곳)과 차량기지를 포함, 총 17.45㎞ 구간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1월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11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완료하는 등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다. 

특히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협조 지원을 받아 계약심사, 건설기술심의, 계약심의 등 사전절차를 조기에 완료할 수 있었다.

도는 용역을 통해 양주·포천 등 북동부 지역 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적의 시설·운영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안선정, 기술적 검토, 교통수요 예측, 경제적 타당성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전문가 자문 및 양주시, 포천시, LH 등 관계기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기로 했다.

도는 용역 착수를 시작으로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안으로 기본계획(안)을 마련하고, 2021년 상반기 기본계획 확정ㆍ고시를 목표로 오는 12월께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ㆍ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소외된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되는 만큼 적기 개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관련 지자체 의견 수렴 및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기본계획을 충실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옥정~포천선의 선행구간인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건설공사’는 총 6천412억 원을 투입해 도봉산역에서 장암역, 의정부경전철 탑석역을 거쳐 양주 고읍·옥정지구를 잇는 15.3㎞의 철도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지난달 공사에 들어간 바 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