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2035년 김포시 청사진] 인구 76만명 김포, 남북 평화교류 중심도시로 뜬다
조광인력 조회수:926 120.142.88.215
2021-04-02 17:01:29
[2035년 김포시 청사진] 인구 76만명 김포, 남북 평화교류 중심도시로 뜬다
 
市, 15개 추진 전략 ‘도시기본계획’ 수립
‘2도심·2부도심·3지역’ 중심지 체계 설정
행정·레저·주거 주요기능 발전방향 제시
고령화 사회 대비 첨단 실버타운도 조성
2035 생활권별 발전방향

김포시는 도시 미래상을 제시하고 남북 평화교류 중심 도시 기반을 마련키 위해 ‘2035 김포도시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오는 2035년까지의 인구계획과 도시개발, 교통, 환경, 녹지 등과 관련된 미래구상을 담고 있다. 시는 이 계획을 조만간 경기도에 승인을 신청, 연말까지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김포시가 제시한 2035년 도시미래상을 분야별로 살펴본다.
편집자주


■ ‘평화로운 삶, 함께 발전하는 기회 도시 김포’

김포의 2035년 도시미래상은 ‘시민이 평화로운 삶, 함께 발전하는 기회도시 김포’로 설정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목표는 ‘시민이 중심되는 동반성장도시’, ‘미래산업, 혁신의 시작 산업교류도시’, ‘더불어 누리는 녹색문화안전도시’, ‘100년을 준비하는 평화관광도시’ 등이다. 15개 추진전략도 수립했다. ‘시민이 중심 되는 동반성장도시’를 위해선 광역교통체계 확충과 생활권간 균형발전 도모, 원도심 재생 활성화, 시민참여 행정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한다. ‘미래산업, 혁신의 시작 산업교류도시’를 위해선 남북경제협력 교류기반을 구축하고 미래전략산업 육성과 지역특화산업 활성화 등에 나선다. ‘더불어 누리는 녹색문화안전도시’ 달성을 위해선 안전한 대중교통시스템 구축을 비롯해 보편적 교육복지환경 조성, 스마트 안전도시 구축, 저탄소 녹색도시 구현 등에 나선다. ‘100년을 준비하는 평화관광도시’를 위해선 평화관광자원 개발, 한강하구 지역특화 추진, 역사관광자원 활성화, 환경친화적인 관광벨트 조성 등이 핵심이다.


■ 인구 76만명의 대도시 조성

김포시의 2035년 목표인구는 76만명이다. 애초 59만명이었던 2020 인구계획을 54만명으로 내려 잡아 2025년 68만명, 2030년 73만명, 2035년 76만명 등으로 설정했다. 주택보급률은 115%, 상수도 보급률은 98.0%, 하수도 보급률은 94.4% 등으로 기획됐다. 생활권별 인구배분계획은 기존 인구분포 현황과 2020년 도시기본계획상 생활권별 인구배분계획 등을 기준으로 생활권별 전략사업에 따른 사회적 증가분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수립했다. 양촌ㆍ한강 신도시와 기존 원도심인 김포본ㆍ사우ㆍ풍무동과 고촌읍 등을 중심으로 한 남부생활권에 인구 62만2천명을 배분하고 장래 대북교류 중심인 통진과 대곶 등을 중심으로 한 북부생활권에 13만8천명을 배분했다.
 

▲ 2035 생활권 계획
생활권 계획

■ 도시공간구조 2도심ㆍ2부도심ㆍ3지역 중심

도시공간구조는 2도심ㆍ2부도심ㆍ3지역 중심으로 중심지 체계를 설정했다. 2도심은 양촌ㆍ한강신도시와 통진 등으로 각각 생활권 중심의 상업ㆍ업무기능과 대북교류ㆍ주거기능 등으로 계획했다. 2부도심은 김포(행정ㆍ주거ㆍ복합 기능)와 대곶(관광ㆍ산업ㆍ융복합 기능), 3지역 중심은 고촌(복합ㆍ물류ㆍ레저ㆍ문화 기능)과 월곶(역사ㆍ관광ㆍ전원 기능), 하성(생태ㆍ평화ㆍ휴양) 등으로 설정했다. 생활권은 설정된 도시미래상에 맞게 남부권과 북부권 등으로 나눴다. 이에 따라 남부ㆍ중부권 중심의 도심성장이 통진ㆍ하성ㆍ월곶ㆍ대곶 등 4개 읍면으로 확대되면서 기반시설과 편익시설 적정배치를 통한 중심지 기능이 강화된다.

▲ 2035 생활권별 발전방향(주요 기능)
생활권별 발전방향(주요 기능)


■ 도시미래상 계획 실현 토지이용

토지이용계획(개발계획) 핵심은 2021~2025년 진행 중인 풍무역세권과 걸포4, 고촌복합개발 등 공공ㆍ민간 도시개발사업 완료와 고촌읍 태리 민간임대주택 건설사업을 통한 민간임대주택 공급 등이다. 2026~2030년 신도시 주변 스마트 자족도시를 위한 2단계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통진지역의 주거?상업 등 계획적 개발을 통한 북부생활권 지역중심으로 육성한다. 2031~2035년 신도시 주변 스마트 자족도시를 위한 3단계 개발사업을 마무리한다. 자연환경과 조화되는 문화마을, 한옥마을, 전통숙박촌, 예술인촌 등을 조성하고 고령화 사회에 대비해 첨단 노인복지시설을 갖춘 실버타운도 조성한다.

▲ 2035 생활권별 발전방향(주요 기능)1
생활권별 발전방향(주요 기능)


■ GTX-D 노선, 한강선 완성

광역 및 지역 간 간선도로망을 계획해 동서축 5개 노선과 남북축 7개 노선을 골격으로 하고 순환축 1개 노선을 설정, 주요 정책사업과 지역 간 연결체계를 강화한다. 간선도로의 도심통과 교통은 배제했다. GTX-D노선과 한강선(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등을 신규로 계획해 서울과 인천 등으로의 접근성과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고한다. 김포골드라인 연장을 통해 인천지하철 2호선과 연계, 김포골드밸리 및 검단산업단지 간 도시철도 연계성도 강화한다. 산업단지 내 상근ㆍ상주인구 이동편의성과 접근성 등도 제고한다.

▲ 2035 철도망 계획
철도망 계획


[인터뷰_정하영 시장] "생활권별 특색 살린 맞춤형 개발전략 마련”

- 생활권을 남부와 북부 등으로 설정했다.

▲ 각종 개발사업으로 한강신도시와 시청 주변 원도심 인구가 계속 늘고 있다. 반면, 상대적으로 소외된 지역에 대한 균형발전도 절실하다. 2035 계획을 통해 생활권별 특색에 맞는 맞춤형 개발전략을 수립했다. 기존의 중부권과 남부권 등은 주거ㆍ상업ㆍ행정의 생활권별 주요 기능이 중복돼 단일 생활권으로 통합하고 기능을 부여한다. 한강신도시와 연계한 220만평 스마트 자족신도시도 조성과 남부생활권 주요 핵심지역 등으로 나눠 추진한다. 북부생활권은 평화경제특구와 함께 문화복합 관광어항, 애기봉 평화생태공원과 배후단지 등 평화관광도시 선도적인 역할이 기대된다.

▲ 정하영 시장 미니 인터뷰
정하영 시장 미니 인터뷰

- 계획인구 76만명 시대를 맞이하는데

▲ 인구계획은 외형적 성장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화합과 공존의 비전을 품어야 한다. 많은 분이 김포로 오시는데 서로 다른 기대와 바람을 갖고 있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정서적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자녀와 함께 살고 싶은 도시가 돼야 한다. 인구 급증에 따른 다양한 인프라 부족도 해소해야 한다. 당장 눈앞의 문제 해결도 중요하지만 100만 대도시를 내다보며 기반시설을 갖춰야 한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