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DMZ 평화의길 동서횡단구간 501㎞ 2022년까지 조성
조광인력 조회수:913 125.188.102.60
2019-06-04 16:20:02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 노출승인 2019.06.04
  • 댓글 0
 
강화∼고성 접경지 10개 지자체 연결…국민이 참여해 노선 확정 
이달 개방한 철원 구간 인기…평균 18대 1 경쟁률

비무장지대(DMZ) 인근 접경지역을 따라 한반도를 도보로 횡단하는 'DMZ 평화의 길 동서횡단구간'이 2022년까지 조성된다. 

행정안전부는 강화에서 고성까지 접경지역 10개 지방자치단체를 경유하는 DMZ 평화의 길 동서횡단구간 연결 사업을 올해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DMZ 평화의 길 동서횡단구간은 행안부가 지난해 12월 조성계획을 발표한 'DMZ 통일을 여는 길'(가칭)에서 구간과 명칭을 변경한 것이다. 

지난 4월부터 순차적으로 시범 개방을 진행 중인 DMZ 평화의 길 고성·철원·파주 구간과 연계해 조성하게 되면서 이름을 'DMZ 평화의 길 동서횡단구간'으로 바꿨다. 또 지자체와 주민 의견을 수렴해 당초 계획했던 노선안을 456㎞에서 501㎞로 늘렸다. 

DMZ 평화의길 고성·철원·파주 구간이 DMZ 안까지 들어가는 지선 개념이라면, 동서횡단구간은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내 일부와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강화부터 고성까지 한반도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본선'에 해당하는 코스로 운영된다. 

행안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4년간 국비 200억원, 지방비 86억원 등 총 286억원을 투입해 인천시 강화군에서 강원도 고성군까지 접경지역 10개 시·군에 걸쳐 동서횡단구간을 조성한다.

지자체별로 폐교나 마을회관을 단장한 거점센터 10곳을 만들어 도보여행객들을 위한 숙소, 식당, 카페, 특산물 판매장으로 활용하고 일부 거점은 고성·철원·파주 구간과 연결한다.

501㎞에 이르는 동서횡단구간 노선안은 해당 지자체와 지역주민들 의견을 받아 구성했다. 농로 등 기존 길을 활용하고 단절된 구간을 연결해 지역 생태환경에 미칠 영향을 줄이면서 각 지역의 대표적인 생태·문화·역사 관광지와 분단 현장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행안부는 앞으로 관계부처, 지자체와 협의해 노선안 검증에 나선다. 이 과정에 일반 국민들이 직접 해당 노선을 걸어보고 의견을 낼 수 있도록 국민참여단도 모집한다.

이들 국민참여단의 의견을 반영하고 도보여행·생태환경·문화 등 분야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DMZ 평화의 길 국민디자인단'에 자문해 노선을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이달부터 민간에 시범 개방되고 있는 DMZ 평화의 길 철원 구간에는 방문 신청자가 몰려 평균 18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행안부 DMZ 통합정보시스템인 '디엠지기'(www.dmz.go.kr)와 한국관광공사 걷기 여행 홈페이지 '두루누비'(www.durunubi.kr)로 철원 구간 1차 방문(6월 1∼10일 진행) 신청을 받은 결과 320명 정원에 5천913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이 18.5대 1로 집계됐다. 

가장 인기가 높았던 6월8일 오전 출발팀의 경우 경쟁률이 40.5대 1에 달했다

또한 앞서 지난 4월 개방된 고성구간은 도보코스를 기준으로 평균 1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