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인덕원~수원·동탄 복선전철’ 기본계획 확정·고시…37.1km 17개역 신설
조광인력 조회수:1058 125.188.102.60
2018-03-29 16:59:17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9일 11:44     발행일 2018년 03월 29일 목요일     제0면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청에서 열린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청에서 열린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37.1km 17개역 신설…서동탄역은 기존역 개량
-이찬열 의원, “조기 착공·조기 완공 위해 주민 곁에 끝까지 함께 할 것”


‘인덕원~수원·동탄 복선전철’ 사업 기본계획이 29일 관보에 확정·고시돼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인덕원~수원·동탄 복선전철’은 37.1km로 17개의 역을 신설하고 서동탄역은 기존역을 개량한다. 사업비는 총 2조 7천190억 원으로 지방자치단체 부담분은 3천165억 원이다. 지난 3월 14일, 수원, 화성, 안양, 용인시는 각 지자체당 1개씩 4개 역의 신설 비용을 부담하겠다는 협약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비용 대비 편익 분석(B/C)에서 1 이상이 나온 수원, 화성은 50%를 부담하며, 안양, 용인은 100%를 부담한다. 이에 다른 지방자치단체별 부담분은 수원시 343억 원 (북수원역), 화성시 395억 원 (능동역), 안양시 863억 원 (호계역), 용인시 1천564억 (흥덕역) 이다.

다만, 용인시는 시장 선결처분으로 비용부담 협약을 체결한 만큼, 선결처분에 대한 차기 회기의 회의에서 용인시 의회 승인 미취득 시 흥덕역 부분을 제외하여 기본계획을 변경고시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갑)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과 수차례 만나 총사업비의 조속한 결정과 기본계획안대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여러 차례 협조를 당부했다.

현재 가용할 수 있는 예산은 총 314억 원으로 2015년 철도시설공단에 교부한 70억 원과 2017년 교부한 163억 원, 올해 예산 81억 원이다.

이 의원은 “이제 새로운 시작이다”면서 “조기 착공·조기 완공을 위해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