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경기도, 북부 2차 테크노밸리 3개 시 선정
조광인력 조회수:933 125.188.102.60
2017-12-06 17:10:03

구리·남양주-지식산업단지, 양주-섬유·패션 산업단지 조성

2017년 12월 04일 16시 38분 양주신문
 

 


경기도가 경기북부 성장을 견인할 2차 테크노밸리 조성 예정지로 양주시 남방동·마전동과 구리시 사노동·남양주시 퇴계원리 일원을 동시에 선정했다.

남경필 도지사는 “양주시는 섬유패션과 사업의 신속성 면에서, 구리·남양주시는 IT 등 지식기반산업 유치와 입지여건 면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면서 “이번 동시선정으로 양 지역의 각기 다른 강점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11월 13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공개발표회에는 ‘두 지역의 업종이 다르고 지자체의 준비와 주민의 열망이 뜨겁고 강한 만큼 양 지역 모두를 테크노밸리 부지로 선정해야 한다’는 심사위원단의 건의에 대해 남 지사와 3명의 시장이 동의하면서 최종 결정됐다.

경기도는 2차 북부테크노밸리 선정지역 모두 개발제한구역인 만큼, 해제 절차 등을 도가 적극 지원해서 조속히 사업여건을 갖출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해당 지자체와 사업시행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기관 간 역할을 분담해 신속하게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55만5232㎡ 규모 부지에 263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는 개발제한구역인 자연녹지지역으로 일부지역은 해제된 상태다.

섬유·패션, 전기·전자 분야 산업단지가 조성된다. 경기북부 10개년 발전종합계획에 따르면 양주지역은 섬유, 의류, 가구산업 집적도와 특화도가 국내 최고 수준으로 친환경 신소재, 디자인이 결합된 고부가가치 섬유, 가구산업을 특화업종으로 제시하고 있다.

양주시는 이 사업을 도시개발사업과 산업단지개발사업을 혼용한 복합 개발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미 개발제한구역해제절차가 완료된 1구역 17만5000㎡(위치도 왼쪽)는 산업단지인허가절차간소화법을 적용해 2018년 하반기 착공이 가능하다.

나머지 38만㎡(위치도 오른쪽)는 2구역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기본계획과 사업화방안 용역을 시작으로 ▲2019년 산업단지계획 신청과 개발제한구역 해제 신청, 국토부 수도권정비위원회 산업단지 물량 심의 ▲2020년 토지보상 ▲2021년 착공 ▲2025년 3월 공사 준공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

양주시는 테크노밸리 조성 시 2만3007명의 일자리와 1조8759억 원의 직접적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