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경원선, 양주-동두천 구간 배차간격이 짧아진다
조광인력 조회수:951 125.188.101.6
2017-10-25 17:20:20
 12월 중순 비첨두시간대 10회 증회 운행예정
- 낮 시간대 30분 → 20분대 배차
- 급행열차 도입

경원선 양주~동두천 구간의 낮 시간대 열차의 배차간격이 12월 중 증편운행으로 현재 30분대에서 20분대로 짧아질 예정이다.

 

최근 정성호 국회의원실에서 경원선 전철 양주~동두천 간 낮 시간대 왕복 10회 증회, 12월 중순 경 운행개시라는 내용으로 의정보고를 한 바 있어 경원선 증편운행 실현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경원선은 2006년 12월 23일 개통된 이래 지속적으로 운행이 감축되어 개통당시 덕정역 기준 일일 138회였던 운행 횟수가 현재 일일 122회로 지난 11년간 일일 16회가 감축됐다.

 

또한, 현재 일일 200여회가 운행 중인 양주역의 약 62%수준에 불과해 전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길어진 배차간격으로 불편을 겪는 등 증편요구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그동안 정성호 국회의원과 이성호 양주시장은 철도의 공공성 확보와 편의성 제고라는 공동 목표의식을 갖고 증회 운행을 추진해 왔다.

 

올해 2월에는 한국철도공사를 방문, 본부장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이성호 양주시장은 경제성보다는 공공성 확보측면에서 증편운행을 검토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5월에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정성호 국회의원 주관 하에 이성호 양주시장과 오세창 동두천시장, 한국철도공사 광역철도본부장이 회의를 열고 재차 증편운행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협의에서 정성호 국회의원과 이성호 양주시장은 경원선 복선전철화 사업 당시 양주시에서도 건설비용을 부담했으므로 개통당시 결정한 운행횟수로 원상회복시켜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러한 건의결과 당초 증편운행 방식으로 양주, 동두천시 등 요구자 부담을 통한 양주역 환승, 양주역~동두천역 간 셔틀 열차 운행이 검토되기도 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는 정성호 국회의원과의 긴밀한 협조로 전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셔틀열차 운행이 아닌 직결 운행의 필요성과 최초 운행 횟수의 회복을 한국철도공사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순수 증편 운행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냈다“며 ”조기에 경원선 양주, 동두천 구간의 증편 운행이 실현되어 시민들의 교통복지가 향상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한국철도공사의 양주~동두천 구간 증편운행 개시시기, 운행횟수, 열차운행시간 등 구체적인 사항이 최종 결정단계에 있어 금년 12월 중에는 증편운행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