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지하철 7호선 연장사업 용역착수보고
조광인력 조회수:1625 125.188.101.6
2016-08-30 13:48:50

의정부·양주 사활…용역사 물밑접촉 치열해 질 듯

2016년 08월 26일 15시 52분 (주)양주/동두천신문사
서울 도봉산∼양주 옥정 구간(14.99㎞)을 연결하는 서울 지하철 7호선 양주연장사업이 지난 18일 용역사의 용역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첫발을 뗐다.

경기도에서 열린 용역착수보고회에서 신성엔지니어링(메인), 유신엔지니어링, KG엔지니어링의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용역사는 10개월간 수행할 용역과정을 브리핑하고. 기본계획 수립 용역과 관련해 착수계획을 알렸다.

이에 따라 의정부시와 양주시는 용역 결과가 나오는 내년 6월까지 이들 용역사들과 사활을 건 물밑접촉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투입될 재원의 1/n을 부담할 두 지자체 모두 역 신설에 대한 민원이 들끓고 있는데다 주민들의 주장이 재예타의 한계선인 20%(약 1200억)에 육박하는 예산규모의 변경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의정부 민락지구 주민들은 민락역 신설을 위한 노선변경의 서명운동을 대대적으로 벌여 의정부시가 이를 적극 검토 중이다.
만약 민락역 신설이 용역과정에 포함되면 약 1㎞의 노선연장과 신설역 건립 등에 대략 1300억 원의 추가 예산이 추정된다.

이는 예타 통과 시 반영된 6337억 원의 예산 중 20%를 초과하는 금액에 해당돼 최소 예산으로 선로를 변경하고 역 규모를 최소화해야 하는 기술적인 방법을 찾아야 가능해진다.
조기착수가 관건인 양주시는 최근 인사발령에 따라 구체적인 대안 프로세스를 내부적으로 확정하지는 않은 상태다.

다만, 용역 기간 10개월 동안 시민들의 의견을 종합해 용역사에 양주시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차분히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옥정신도시 및 고읍신도시 주민들은 예타 통과를 위한 방편으로 정한 종점부를 옥정신도시 내로 연장하고 고읍신도시에 역을 추가해야 한다는 의견이 홍수를 이루는 등 적극적인 의정부시와 달리 양주시가 미온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건 아닌지 의혹의 눈길을 거두지 않고 있다.

양주 주민들의 이 같은 바람도 넘어야할 산이 많다. 용역과정에서 이미 결정된 기·종점부를 변경하는 것은 사실상 재예타(신규사업)를 의미할 수도 있는 법률적 다툼이 대두될 수 있고, 돈줄을 잡고 있는 기재부는 기존 예타 예산을 초과하는 변경에는 부정적일 수밖에 없다.

통상 광역철도의 역간 거리가 1.5㎞인 점을 감안할 때 옥정신도시 내로 종정부를 옮기면 고읍신도시 내의 역 신설(3㎞)은 가능해지지만 이 경우도 예산초과가 문제다.

예타 통과 예산의 추가 20%(약 1200억)를 기재부가 맥시멈으로 잡기보다는 1000억 원 이하까지 용인해 줄 가능성이 높아 옥정역 노선연장 및 고읍역 신설은 어려워질 수 있다. 다만, LH공사가 옥정역 신설에 따른 비용 일체를 부담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이러한 상황에서 7호선 양주연장사업 예타 통과에 양주시와 밀착 공조해 온 7호선유치양주범시민연대는 최근 ‘옥정역 추가 유치 시민 전략팀’을 발족하고 양주시와 LH공사 적극 유치 동참, 양주시장 면담, 청원운동 등으로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시키겠다는 결연한 각오를 다졌다.

김종안 범시민연대 대표는 “사실상 양주신도시에 지하철이 안 들어간다면 이는 7호선 유치 취지와도 맞지 않다. 어떠한 방법을 동원하더라도 반드시 옥정신도시 내로 추가역이 신설돼야 한다”며 “LH공사도 자체 분양과 수익사업 등을 고려해 특단의 결심과 노력이 필요하다. 우리는 이 점을 살려 다각도로 민원을 제기하고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도권 유일의 단선 철로로 건설되는 지하철 7호선 양주연장사업은 2019년 3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0년 착공, 2025년 1월 개통될 예정이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