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고객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양주·동두천, 북부테크노밸리 유치전 가세
조광인력 조회수:2466 182.208.39.205
2016-05-19 14:24:00

미래 성장 동력원 잡기 위해 북부 7개 지자체 ‘경쟁’

2016년 05월 13일 15시 01분 (주)양주/동두천신문사
 

 


수도권 거대 소비 시장이라는 광역적 입지 혜택과 인접 도시 클러스터와의 접근성을 바탕으로 향후 대한민국의 IT, BT, CT, NT 및 첨단 융합 기술관련 첨단 기술의 국가 성장 동력 육성을 위한 지식 산업 기반 조성 등 국가 경쟁력 및 지자체 자족 기능 강화를 위한 비수익성 공익사업을 지향하며, 중앙 정부가 추진하는 국책 사업을 주도하는 첨단 산업·연구단지.

이는 국가 전략 사업으로 건립된 판교테크노밸리를 설명한 일부 대목이다.
양주시와 동두천시 등 경기북부 7개 지자체가 첨단산업지구를 조성하는 북부테크노밸리 유치전에 뛰어들면서 물밑 작업이 한창이다.

이 사업은 지난 2월 12일 경기도시공사가 금년도 6개 사업 추진을 알리면서 표면화돼 양주, 동두천, 의정부, 구리, 파주, 남양주, 고양 등 7개 지자체가 수요조사를 위한 후보지와 기초자료를 접수하는 등 미래 성장 동력원을 잡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남양주는 다산신도시 주변 개발제한구역 대신 와부읍 양정역세권 인근 약 30만㎡를 후보지로 내세웠다.
2월 2일 남경필 지사의 ‘남양주 유력 발언’을 언론에 공개했던 최민희 의원(더민주)이 이번 총선에서 낙선해 현재는 주춤한 상태다.

양주시가 제출한 후보지는 마전동 112번지 일원 56만6975㎡로 테크노밸리 입지의 최적의 조건을 두루 갖춘 요충지다.
양주역세권 개발사업으로 미니신도시가 조성되면 배후거주지로 적격인데다 경원선 복선전철 양주역 입지, 국도 3호선과 우회도로 개통 등 수도권 연계교통체계를 이미 구축한 상태다.
 
 

 



게다가 자연녹지, 제1종 일반주거, 개발제한구역 등의 후보지를 2014년 6월 양주시 도시기본계획에 시가화 예정용지로 반영했고, 2020년 수도권 광역도시기본계획에 조정가능지로 반영하는 등 조성원가가 낮아 기업들의 입맛에 적당하다.

시 관계자는 “시가 제안한 후보지는 중앙 및 경기도 상위계획에 부합되고 경원선 등 교통입지 여건이 우수한 곳”이라며 역세권개발과 연계해 사업을 추진하면 시너지 효과는 엄청난 수준을 넘는 폭발력을 갖는다”고 간절한 유치염원을 전했다.

상패동 일원 33만7560㎡의 자연녹지지역을 제안한 동두천시의 후보지도 테크노밸리 입지에 손색이 없다.

이곳은 기존 시가지와 인접해 있어 상권, 주거, 생활편익 등의 강점을 갖추고 있으며 평화로, 국도3호선 대체우회도로, 경원선, 구리~포천(동두천)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 확충으로 수도권 진입이 수월하다.

도시계획을 살펴보면 제3차 수도권정비계획(2006~2020)에 남북교류 및 첨단산업벨트로, 2020년 수도권광역도시계획(2009~2020)에는 경원축상 북한의 동부공업지역과 연계한 남북교류거점지역으로 수립됐다.

시 관계자는 “상패신시가지 및 미군공여지 등 대규모 개발 가용지 활용이 가능하고 대학교와 연계한 산학협력체계도 용이하다”며 “국가첨단산업단지가 조성되면 시너지 효과는 상상 이상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도시개발사업 방식으로 공동시행하는 북부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오는 8월까지 기본구상용역을 완료한 뒤 9월부터 내년 8월까지 구역을 지정하고, 2018년 2월까지 실시계획인가를 마쳐 2018년 초 착공에 들어간다.

댓글[0]

열기 닫기

top